MY MENU

Best Q & A

제목

푹 자고 싶어요.

작성자
굿모닝항외과
작성일
2014.04.02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712
내용
[질문]

안녕하세요, 선생님.
저는 올해 26세 여성으로 직장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약10년전 그러니까, 고등학생 때부터 숙면을 취해 본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은 그건 병도 아니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저는 보통 고민이 아니랍니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몇년을 거의 10년동안 잠만 자면 꿈을 꾸게 되니까요. 의학적으로도 하룻밤에 몇편의 꿈을 꾼다고 하지만 그 내용을 잊어버려야 정상이라는데, 이상하게도 저에게는 그게 힘듭니다. 그래서 정말 피곤하면 꿈을 안꾸겠지 싶어서 힘들게 등산이나 운동을 하고 나도 잠을자면 역시나 꿈을 꾸게 됩니다. 그리고 더 심각한 것은 잠시, 한 5분 정도만 잠깐 졸아도 꿈을 꾸게 됩니다. 그래서 그런지 언제나 너무 피곤하고 아침부터 하품을 하곤 합니다.도대체 어떻게 해야 숙면을 취할 수 있을 까요? 혹시 심각한 병은 아닌지요?


[답변]

질문하신 내용의 요지는 10년 이상 꿈을 꾸고 그것이 무척 생생하며, 아침에 몹시 피곤하고 졸립다는 것으로 이해하겠습니다. 꿈의 내용이나 횟수 및 그에 대한 회상의 정도는 개인차가 많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규정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악몽이나 생생한 꿈을 꾼다는 것은 우울증, 불안장애, 히스테리를 비롯한 다양한 정신과적 장애나 급만성 스트레스 장애, 약물효과 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고 나르코렙시나 수면무호흡, 가위눌림 등과 같은 특정한 수면장애에서도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지속되어 온 양상이라면 아무래도 꿈을 회상하는 능력의 개인적인 차이라고 설명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아침에 일어나 몹시 피곤하고 졸립다면 이는 야간 수면의 질적 변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봅니다. 일반적으로 얕은 수면이 많아지고 상대적으로 깊은 수면이 감소하는 경우를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위에서 말씀 드린 여러 가지 정신과적 장애나 스트레스 또는 특정한 수면장애에서 흔히 보여질 수 있으며, 특정한 성격유형에서 보여지기도 합니다.

문의하신 글에서 부수적인 다양한 증상에 대한 설명이 없어 단정지을 수는 없으나 심한 졸리움과 갑자기 힘이 빠지는 증상 등이 수반된다면 나르코렙시의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니 수면의학을 전공하시는 전문의와 상의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